[Tips] 아직도 1개로 부족한 이런 빨래 건조대를 쓰고 계시나요??!

자취생이라면 필수 아이템 빨래 건조대
이렇게 사용해 보세요!

 

원룸이나 좁은 방에서 생활하는 자취생들에겐 생활 공간 확보가 매우 중요하죠!!

 

자취를 해보신 분이라면 빨래를 하는 날 건조대에 널어 요리조리 피해다닌 경험이 있으실거에요.

이런 건조대에서요….

건조대

 

그렇다면 운동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알고 계시는 문틀 철봉을 이용해 보세요!

 

이 문틀 철봉을 창틀에 끼우면 햇볕에 바로 빨래를 뽀송하게 말릴 수 있는 아주 좋은 건조대로 탈바꿈하게 됩니다!!

루아즈 2중 잠금 프리미엄 가정용 철봉, 블랙

건조대를 위해 이런 철봉 제품은 가격도 저렴할 뿐아니라 못을 박을 필요도 없이 2중 잠금이 가능하여 정말 무거운 무게까지 버틸 수 있어 매우 유용해요!

꼭 이런 철봉이 아니더라도 커튼 봉을 이용할 수도 있겠죠?!

봉을 설치해보세요. 바로 이렇게요!!
창틀에 고정시켜 옷걸이로 걸어주면 햇볕에 아주 뽀송하게 공간 제약 없이 건조가 가능해요~~ ^^

빨래 건조대

 

내부 자료 : https://hooons.com/category/tips/

 

 

 

[ Tips ] 스탠바이미 90만원? 삼탠바이미는 반값!

자취생이라면 정말 유용한 ‘스탠바이미’..
가격과 크기가 아쉽다면.. ‘삼탠바이미’

자취생으로 정말 추천 드리고 싶은 아이템이 있는데요.
바로 ‘스탠바이미 입니다!!

하지만, 스탠바이미는 가격이….무려 90 만원대 이기 때문에….. ㅠㅠ

 

동일한 기능을 가진 다른 제품을 찾아보다 발견한
삼탠바이미!’

삼성 스마트 모니터 + 스탠바이미를 합친 단어인데요
삼성 스마트 모니터와 이동형 스탠드를 구매하여 제작 하는 것입니다.

 

이제 두 제품을 간략히 비교 해보겠습니다!

스탠바이미 vs 삼탠바이미

1) 스탠바이미

LG에서 제작되어 마감이 우수하다
크기가 27인치로 한정적이다
일정시간 전원케이블 연결 없이 이동이 가능하다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음)
가격이 조금 비싸다(90만원대)

LG전자 FHD LED 스탠바이미 TV, 68cm, 27ART10CKPL, 스탠드형, 방문설치

 

2) 삼탠바이미

모니터와 스탠드를 직접 구매하여 조립하여야 한다.
크기를 내가 선택 할 수 있다.
모니터에 따라 피벗 기능이 되지 않는다.
*피벗 기능 : 모니터를 세로로 회전시 영상도 세로모드로 회전(지원가능한 영상)
가격이 저렴하다(반값!)
이동할때도 전원은 꼭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삼성전자 80cm UHD 스마트 모니터 M7, LS32AM700UKXKR

+

 모블랩스 삼성 M5 M7 리모콘 거치대 포함 삼텐바이미 VESA타입 각도조절 티비거치대 이동식 TV스탠드 닌텐도스위치 삼탠바이미 패키지, 1090mm, 100x100

 

삼탠바이미를 사신다면
삼성 스마트 모니터 M7 + 모블랩스(이동형)를 추천 드릴게요!!

삼성 스마트 모니터 M7은 43인치에 4K 화질!
게다가 *피벗 기능까지 지원합니다.
“만약 삼성전자에서 근무하는 지인이 있다면 좀 더 싸게 구매할 수 있어요!! ^^ “

모블랩스의 스탠딩은 마감이 견고하고 기울이기, 세로 회전이 가능하기 때문이죠!

자 이제 둘중 여러분의 선택은 무엇인가요??!!!

 

 

삼탠바이미
조립 참조 자료 : https://www.youtube.com/watch?v=6MMC9GdEGgU

내부 자료 : https://hooons.com/category/tips/

 

[Trading] 엘리어트 파동 이론 – ‘상승 5파’와 ‘하락 3파’

랄프 넬슨 엘리어트
(Ralph Nelson Elliott)
: 금융 시장에서 유사한 패턴을 찾다

엘리어트는 누구인가?

랄프 넬슨 엘리어트 (Ralph Nelson Elliott, 1871-1948)

미국의 회계사이자 작가로, 금융 시장에서 주식 가격의 움직임에 주기적이고 반복적인 패턴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패턴들은 이제 엘리어트 파동 이론 (Elliott Wave Theory)이라고 불립니다.
이론은 랄프 엘리어트가 자연 법칙과 수학적 원리에 기반하여 개발하였습니다.

엘리어트 파동 이론이란?

엘리어트 파동

엘리어트 파동 이론은 주식 시장, 외환 시장 등 다양한 금융 시장에서 사용되는 대중 심리와 수요/공급의 원칙을 기반으로 한 기술적 분석 방법입니다.
이론은 시장의 움직임을 “파동(Wave)”으로 이해하며, 각각의 파동은 대표적으로 모티브 파동(진행 파동)과 보정 파동(정정 파동)이라는 두 가지로 분류됩니다.

모티브 파동은 시장의 가격이 상승 또는 하락하는 주요 움직임을 나타낸 파동이고, 총 5개의 세부 파동(1, 2, 3, 4, 5)으로 구성됩니다. 그리고 보정 파동은 모티브 파동에 대한 반대 움직임을 나타내며, 총 3개의 세부 파동(A, B, C)으로 구성됩니다.

엘리어트 파동 이론을 활용한 투자 분석가들은 시장의 파동을 이해하고 추세의 미래 움직임을 에측하기 위해 이러한 패턴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이론은 복잡하고 주관적인 해석이 필요하기 때문에,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엘리어트 파동 이론은 전 세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금융 시장의 분석 도구 중 하나입니다.

엘리어트 파동의 적용

첫번째,  “추세가 현재 하락인지 상승인지 확인 하자”

두번째, “추세가 어디까지 이어질 것인지 타겟을 설정 하자”

세번째, “손익비가 좋은 진입자리를 잘 선택 하자”

네번째, “엘리어트 파동의 카운팅을 정확하게 해보자”

엘리어트 파동 사용의 장점

엘리어트 파동을 잘 이용할 경우 장점이 몇 가지 존재한다.

첫번째, 매우 높은 확률로 저점의 기회를 포착할 수 있다.

두번째, 손익비가 굉장히 좋은 자리를 찾을 수 있다.

세번째, 명확한 손절과 익절 라인을 설정하여 비교적 자금 관리를 잘 할 수 있게 된다.

엘리어트 파동을 연습 해보자

차트에서의 진입과 손절 설정하기

1차 상승 – 주파동
: 1차 상승 파동은 기존의 하락세를 끝내는 강한 상승 파동이다.

2차 조정 – 보조파동
: 2차 조정파는 1차 상승파동의 100%이상 내려오지 않아야 한다.

 3차 상승 – 주파동(가장 쎄다!!)
: 3차 파동은 1차 파동보다 더 강하게 발산하며, 1차 파동보다 더 작으면
의미가 없다.
만약 1차 파동보다 3차가 짧다면 4차, 5차 파동으로 진행이 아니라 3차
파동에 머물러 있는 경우일 가능성이 있다.

4차 조정 – 보조파동
: 4차 파동은 1차 파동의 고점 밑으로 내려갈 수 없다.
4차 파동이 1차 파동 고점 밑으로 깨진다면 그것은 4차 파동이 아닐 수 있다.

 

 

참고자료 : https://www.youtube.com/watch?v=Jv_vTEyF7jQ

내부자료 : https://hooons.com/category/investment/

 

투자와 심리학 – 행동 금융학으로 이해하는 투자자의 마음이 1번째!

투자와 심리학: 행동 금융학으로 이해하는 투자자의 마음

이 글에서는 투자와 심리학 사이의 관계를 이해하기 위해, 심리학의 여러 이론과 행동 금융학을 통해 투자자가 어떻게 급변하는 시장에서 결정을 내릴 수 있는지 살펴보고자 합니다.

1. 투자와 심리학의 관계

심리학과 투자의 관계는 금융시장에서 돈을 벌기 위한 결정을 내리는 개인과 기관의 이해로 시작하여, 그들의 행동과 마음 속 이야기를 파악해 가는 과정입니다. 이러한 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인 행동 금융학은 경제학, 심리학, 인지과학의 교차점에 위치하며, 투자자의 행동을 분석하여 효율적인 투자 전략을 도출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이 글에서는 투자와 심리학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행동 금융학이 어떻게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려 합니다.

2. 심리학의 이론과 투자 결정

투자자들은 대부분 이성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많은 경우 감정과 심리가 투자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여기에는 아래와 같은 심리학 이론들이 작용합니다.

2.1. 오버컨피던스(과신) : 이는 투자자가 그들의 능력이나 정보를 과대평가하는 경향으로, 금융 시장에서 과잉 거래, 급격한 가격 변동, 평가 급락 등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2.2. 소유 효과 : 투자자들은 보유한 자산에 대해 높은 가치를 인식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로 인해 매매 결정이 왜곡되거나 손실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2.3. 인지 부조화 : 투자자들은 종종 한 가지 선택을 결정한 뒤, 그 결정에 대한 긍정적인 정보만을 주목하며, 부정적인 정보는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는 신중한 투자 결정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3. 행동 금융학과 투자 전략

행동 금융학은 심리학의 이론을 바탕으로 한 투자 전략을 제시하며, 투자자가 시장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행동 금융학에서 주요한 팁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3.1. 감정과 거래 분리하기 : 투자자는 이성적인 분석과 세심한 계획을 통해 투자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또한 감정을 배제하고 시장 동향에 근거하여 투자하되 손실에 대응하는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3.2. 장기 투자에 초점 맞추기 : 가격 변동에 과도하게 반응하지 않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계획하여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3.3. 포트폴리오 다양화 : 다양한 자산 클래스에 투자함으로써 리스크를 분산시키고, 이익률을 극대화 할 수 있습니다.

4. 행동 금융학의 실용적 적용

투자와 심리학의 관계를 이해하고, 행동 금융학의 전략을 실용적으로 적용하려면 다음 사항들을 고려해야 합니다.

4.1. 자기 성찰과 목표 설정 : 투자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과 기대치를 명확히 인식하며, 개별적인 목표를 세워야 합니다.

4.2. 꾸준한 시장 연구 : 시장 동향과 관련 이론들을 꾸준히 공부하고, 여러 전문가의 견해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4.3. 투자 교육 : 행동 금융학, 기술적 분석, 기본적 분석 등 다양한 투자 관련 지식들을 습득하며, 시장에 대한 이해를 높여야 합니다.

5. 정리하며

투자와 심리학의 관계는 투자 성공의 열쇠가 될 수 있습니다. 행동 금융학을 이해하고 실용적으로 적용하여, 감정을 제어하고 시장 불확실성을 극복할 수 있는 견고한 투자 전략을 수립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시장에서 성공적인 투자 경험을 얻을 수 있으며, 장기적인 이익을 누릴 수 있습니다.

 

Investing and Psychology: Understanding the Investor’s Mind through Behavioral Finance

 

In this article, we aim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between investment and psychology by examining various psychological theories and behavioral finance, which help investors make decisions in a rapidly changing market.

 

  1. The Relationship between Investing and Psychology

The relationship between psychology and investing begins with understanding individuals and institutions making decisions to make money in financial markets and delving into their behaviors and inner stories. Behavioral finance, the study of this relationship, stands at the intersection of economics, psychology, and cognitive science and helps derive efficient investment strategies by analyzing investor behavior. In this article, we will look specifically at the relationship between investing and psychology and examine how behavioral finance influences investment decisions.

 

  1. Psychological Theories and Investment Decisions

Investors are often thought to be rational, but in reality, emotions and psychology often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investment decisions. The following psychological theories are at play in these situations:

 

2.1. Overconfidence: This is the tendency for investors to overestimate their abilities or information, which can lead to excessive trading, sharp price fluctuations, and rapid declines in evaluations in financial markets.

 

2.2. The Endowment Effect: Investors tend to perceive higher value in assets they hold, which can distort trading decisions or lead to losses.

 

2.3. Cognitive Dissonance: Investors often focus only on positive information about their chosen decision, ignoring negative information. This can hinder prudent investment decisions.

 

  1. Behavioral Finance and Investment Strategies

Behavioral finance offers investment strategies based on psychological theories, helping investors achieve stable returns in the market. Key tips from behavioral finance include:

 

3.1. Separating emotions and transactions: Investors must make investment decisions based on rational analysis and careful planning. They should also exclude emotions and invest based on market trends while establishing a strategy to deal with losses.

 

3.2. Focusing on long-term investing: It is crucial not to overreact to price fluctuations and plan investments from a long-term perspective to cope with market uncertainty.

 

3.3. Portfolio diversification: By investing in various asset classes, risks can be spread, and returns maximized.

 

  1. Practical Application of Behavioral Finance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between investing and psychology and apply behavioral finance strategies practically, consider the following:

 

4.1. Self-reflection and goal setting: Be aware of your values and expectations regarding investing and set individual goals.

 

4.2. Ongoing market research: Study market trends and related theories consistently, and listen to the opinions of various experts.

 

4.3. Investment education: Acquire various investment-related knowledge, such as behavioral finance, technical analysis, and fundamental analysis, and improve your understanding of the market.

 

  1. In conclusion

The relationship between investing and psychology can be the key to investment success. By understanding and practically applying behavioral finance, you can establish a robust investment strategy to control emotions and overcome market uncertainties. This will enable you to gain successful investment experiences in the market and enjoy long-term benefits.

내부 링크 : https://hooons.com/category/investment/
참조 : https://www.hankyung.com/thepen/lifeist/article/202103232003Q

경제학의 역사 – 고대로부터 21세기 그리고 현재

경제학의 역사: 고대로부터 현대까지의 경제 사상 발전의 여정

 

경제학의 역사를 좀 더 쉽게 이해하기 위해 고대 시대부터 현대까지의 주요 경제 사상가들 및 그들의 이론에 대하여 말하고자 합니다.

 

1. 경제학의 역사

경제학이라는 학문은 민족, 문화 및 국가의 다양한 이해를 포괄하여, 근본적으로 인간의 행동과 자원의 분배에 관한 연구를 다룹니다. 이 글에서는 경제학의 역사를 선사 시대부터 현대까지 간략하게 정리하여, 이 학문의 다양한 사상가들과 그들의 이론들을 소개합니다.

2. 고대 경제학 (기원전 ~ 16세기)

고대 시대의 경제학은 주로 생산과 분배, 소비에 관한 기본적인 원리들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로마의 법학자 세네카와 시사이어들은 서로 다른 시기와 공간에서 독특한 경제 관념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시기에는 노예제를 바탕으로 한 농업경제, 공공기관의 중요성, 기본 경제원리에 대한 인식 등이 제기되었습니다.

3. 중세 경제학 (16세기 ~ 18세기)

중세 경제학은 그 기원과 발전이 크게 종교적, 철학적 영향을 받았습니다. 스콜라 철학자들은 자연법, 정당한 가격, 그리고 노동의 가치에 대한 논의를 더 심도 있게 진행했습니다. 또한, 이스라엘의 시장 거래와 이슬람 경제학은 주요 종교와 현상금지에 관한 원칙을 적용하며 서구 경제학의 뿌리를 이루었습니다.

4. 고전 경제학 (18세기 ~ 19세기)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학은 고전경제학이라 불리며, 자본주의 발전에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 애덤 스미스는 “국부론”에서 시장 경제의 공동체를 역설하며, 자본주의의 중요 원리를 제시하였습니다. 데이비드 리카도는 경제의 비교우위 이론을 발표하며, 국제무역을 촉진하기 위한 핵심 개념을 제시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토머스 마쓰스는 “인구론”에서 인구증가와 국력 발전의 관계를 탐구하였습니다.

5. 이론과 사회주의 경제학 (19세기 ~ 20세기)

이 시기의 가장 중요한 경제사상가는 카를 마르크스로, 그의 지적인 업적인 “자본론”에서 자본주의의 모순에 주목하며 사회주의 사회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컨셉: 사회주의 계획 경제, 노동 가치 이론, 이데올로기 등의 중요 개념들도 이때 상승했습니다.

6. 현대 경제학 (20세기 ~ 현재)

20세기부터 현대 대표적인 경제학자로 존 메이너드 케인스가 등장하며, 대공황으로 초래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개입을 주장한 케인시즘이 나타나 기존 경제 이론들에 도전하였습니다. 또한 정부의 정책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는 동시에, 해저 드브르와 귀스타브 케슬런트 등의 이코노미스트에 의해 작동 원리, 생산성 빈곤 복지 등이 분석되었습니다. 이 후에는 도널드 스티글리츠과 이철 세계 경제의 중요한 측면과 도전 과제가 소개되길 바랍니다.

7. 정리

경제학의 역사는 인류 역사의 막다른 번의 변화와 사회 경제적 경험을 반영합니다. 통합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세대들이 경제학의 역사와 개념들을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The History of Economics: A Journey of Economic Thought from Ancient to Modern Times

 

To better understand the history of economics, we will discuss the major economic thinkers and their theories from ancient times to the present day.

 

  1. The History of Economics

Economics as a discipline encompasses various understandings of nations, cultures, and states, fundamentally dealing with the study of human behavior and the distribution of resources. In this article, we briefly outline the history of economics from prehistoric times to the present day, introducing various thinkers and their theories.

 

  1. Ancient Economics (BCE ~ 16th century)

Ancient economic thought primarily focused on basic principles regarding production, distribution, and consumption. Ancient Greek philosophers such as Plato, Aristotle, and Roman jurists Seneca and Cicero presented unique economic notions in different times and spaces. In this period, issues such as agriculture-based economic systems founded on slavery, the importance of public institutions, and basic economic principles were raised.

 

  1. Medieval Economics (16th century ~ 18th century)

The origins and development of medieval economics were heavily influenced by religious and philosophical factors. Scholastic philosophers delved deeper into discussions on natural law, just price, and the value of labor. In addition, the market transactions of Israel and Islamic economics applied major religious and usury prohibition principles, laying the foundation of Western economics.

 

  1. Classical Economics (18th century ~ 19th century)

The economics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era are called classical economics, which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the development of capitalism. Adam Smith presented essential principles of capitalism by illustrating the market economy community in “The Wealth of Nations.” David Ricardo proposed the comparative advantage theory, presenting a key concept for promoting international trade. Finally, Thomas Malthus explored the relationship between population growth and national power in “An Essay on the Principle of Population.”

 

  1. Theoretical and Socialist Economics (19th century ~ 20th century)

The most important economic thinker of this period, Karl Marx, emphasized the need for a socialist society by noting the contradictions of capitalism in his intellectual achievement, “Capital.” The rise of crucial concepts such as socialist planning economic systems, labor value theory, and ideologies also occurred during this time.

 

  1. Modern Economics (20th century ~ present)

From the 20th century, John Maynard Keynes, a representative modern economist, appeared, and as a result, Keynesianism advocating for government intervention emerged to challenge existing economic theories in overcoming economic difficulties caused by the Great Depression. At the same time, as the importance of government policies was emphasized, the operating principles, productivity, poverty welfare, and others were analyzed by economists such as Simon Kuznets and Gunnar Myrdal. Subsequently, we hope to introduce the significant aspects and challenges of the global economy by economists like Joseph Stiglitz.

 

  1. Conclusion

The history of economics reflects the various changes and socio-economic experiences of human history. Through continued development and comprehensive education programs, we expect future generations to properly understand the history and concepts of economics.

 

내부 링크 : https://hooons.com/category/investment/
참조 : https://sharehows.com/62742/

[Trading] 지지와 저항 차트 분석 “1억 이상의 가치”(feat. 함투사님)

매매기법을 통한 ‘진입 타점‘과 ‘손절 라인‘ 설정을 위한 “지지와 저항”

  • 지지 라인


    차트의 캔들이 떨어지다가 떨어지는 각도가 완화 되거나 약해지는 구간이 형성
    이 구간을 지지구간이라고 생각하고 라인을 설정 하면 된다.

 

  • 저항 라인


    기존의 상승 추세를 반전시킬 정도의 강력한 매도세가 형성 되는 구간이며,
    이 구간을 저항구간이라고 생각하고 라인을 설정 하면 된다.

 

  • 지지와 형성되는 원인

    “사람은 기억의 동물”
    하락 혹은 상승의 추세가 멈출 것으로 예상되는 심리적인 구간으로 생각 하는 것이다.

 

  • 지지와 저항선의 이용

    *매매에 도전 해보자!

    지지와 저항이 되는 라인에서 “손익비를 극대화 하여 추세에 따른 매매를 적용
    매매를 위한 “자금 운용과 리스크 관리는 필수!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aHx7QNS4Vds&t=12s

[News] 구글 업데이트 시작, 내가 원치 않는 검색 결과를 쉽게 삭제 하다

‘구글 업데이트’
미국 사용자들이 일부 원치 않는 검색 결과를 쉽게 삭제할 수 있도록 도와주다!

  1. 본문 요약

    구글이 새로운 개인정보 보호 업데이트를 발표했습니다.
    이 업데이트는 미국 사용자들이 자신의 온라인 검색 결과에 대해 더 많은 제어를 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이제 구글은 웹 페이지에서 사용자의 연락처 정보가 표시되는지 여부를 알려주는 대시보드를 제공합니다.
    이 도구에서 해당 결과를 즉시 제거할 수 있습니다.
    또한 구글은 검색 엔진에서 보이기를 원치 않는 개인적이고 음란한 이미지도 삭제할 수 있도록 해주지만 이번 업데이트는 상업적인 콘텐츠에 대해서는 해당하지 않습니다.개인정보 보호 옹호자들은 미국의 정책이 유럽의 “잊혀질 권리”법에 비해서는 덜 진보적이라 지적합니다.

    사용자와 개인정보 보호 옹호자들은 AI 도구를 만들기 위한 대규모 언어 모델을 만드는 기업들이 이러한 개인정보 디지털 데이터의 무분별한 사용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Google has announced new privacy updates that allow U.S. users to have more control over their online search results. This update now includes a dashboard that allows users to know if their contacts information is displayed on web pages and remove it immediately if they so choose.

    In addition, Google now allows users to remove personal and explicit images they no longer wish to be visible on search engines.

    However, this update is limited and does not extend to commercial content. Privacy advocates have pointed out that U.S. policies fall far behind Europe’s “right to be forgotten” laws. There is no mention of the latest privacy issues related to generative models based on intelligent AI technology in Google’s latest update. Many users and privacy advocates are demanding that companies find ways to diverge from the use of digital data for building large-scale language models for generative AI tools.

  2. 기사 본문

    Google unveiled new privacy updates this week that lets US users have a wee bit more control over the search results that pop up about themselves online.

The tech giant said that it was rolling out a new dashboard that will let you know if web results with your contact information are showing up on its search engine. “Then, you can quickly request the removal of those results from Google — right in the tool,” Danielle Romain, the vice president of Trust at Google, said in a blog post Thursday.

Romain added that Google will also notify you when new results from the web containing your contact info appear, for added “peace of mind.”

Google also said it was enabling people to remove any of their personal, explicit images that they no longer wish to be visible in its search engine. For example, if you uploaded explicit content to a website and then subsequently deleted it, you can request its removal from Google’s Search if it’s being published elsewhere without your approval. The policy doesn’t apply, however, to content you are commercializing.

The Google logo on their building at 111 Eighth Avenue in New York on Tuesday, July 19, 2022. Google hit with lawsuit alleging it stole data from millions of users to train its AI tools “More broadly, whether it’s for websites containing personal information, explicit imagery or any other removal requests, we’ve updated and simplified the forms you use to submit requests,” Romain said Thursday.

“Of course, removing content from Google Search does not remove it from the web or other search engines, but we hope these changes give you more control over private information appearing in Google Search,” she added.

The moves by Google are essentially limited, but a step toward a US-version of Europe’s legally mandated “right to be forgotten” laws. The US updates do not currently, however, go beyond the scope of personal explicit images or contact information. Digital privacy advocates have long lamented how US policy lags far behind the European Union’s approach. An EU court established the right to be forgotten via a ruling in 2014, though the same court said in 2019 that Google does not have to honor the right outside of the EU.

The privacy updates unveiled by Google this week, however, notably lack any mention of the latest privacy battleground in Big Tech: generative AI. As companies scramble to create large language models, the technology that underpins generative AI tools, many users and privacy advocates are now imploring tech companies to give users a way to opt-out of having their digital data used to train AI tools.

 

출처 : https://edition.cnn.com/2023/08/04/tech/google-search-privacy-updates/index.html

[News] 영국의 드론 우편 배송 첫 시작은 ‘오크니 아일랜드’ 3개월간 진행

‘스카이포츠’, ‘로열메일’ 오크니에서 최초 3개월간 우편 배송 서비스 시작!

스카이포츠와 로열메일은 드론을 이용한 우편 배송 서비스를 영국에서 처음으로 제공하기 위해 오크니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 서비스는 오크니 아이포트(Orkney I-Port)를 이용하여 운영되며, 오크니 아일랜드 간에 편지와 소포를 운송합니다.
최초 3개월간 운영될 예정이지만, 오크니의 독특한 지형과 아일랜드 간의 거리가 가까워 계속하여 운영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또한 드론 운송은 날씨와 지리적 요인으로 인한 배송 서비스의 장애를 줄일 수 있어 그레임세이와 호이의 서비스 수준과 배송 시간을 현저히 개선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를 통해 로열메일은 배송시 많은 배출물을 만들어내는 차량의 이용을 줄이고, 영국의 최외곽 지역 중 일부 지역과 배송을 연결하면서 전기 드론을 사용해 탄소 배출을 줄이는 노력도 함께 할 것으로 기대 하고 있습니다.

 

[본문]

Orkney has become the first location in the UK to have mail delivered by drone.

 

The Orkney I-Port operation has been launched by Royal Mail and drone firm Skyports to distribute letters and parcels between the islands.

 

In partnership with the council’s harbour authority and Loganair, mail will be transported from Royal Mail’s Kirkwall delivery office to Stromness.

 

From there, drones will carry items to Graemsay and Hoy where postal staff will complete their delivery routes.

 

Drone trial to deliver post to remote Orkney island School meal drone delivery trialled in Scotland Drone to deliver masks to Isle of Mull hospital While the service will initially operate for three months, it could be continued on a permanent basis under existing regulatory frameworks due to Orkney’s unique landscape and the proximity of the islands to one another.

 

The drone service is expected to significantly improve service levels and delivery times to Graemsay and Hoy, as weather and geography can cause disruption to delivery services.

 

The use of electric drones for inter-island delivery will also bring significant safety improvements by ensuring postal workers can deliver between ports without risk.

 

Orkney mail drone IMAGE SOURCE,ROYAL MAIL Image caption, The fully electric drones will take mail between the islands, where staff will complete their usual delivery routes Skyports will conduct the inter-island flights with the Speedbird Aero DLV-2 aircraft. The multirotor drone is capable of carrying payloads of up to 6kg (1st).

 

The project has been funded by the Department for Transport’s Freight Innovation Fund and carried out by the Connected Places Catapult.

Chris Paxton, head of drone trials at Royal Mail, said: “We are proud to be working with Skyports to deliver via drone to some of the most remote communities that we serve in the UK.

 

“Using a fully electric drone supports Royal Mail’s continued drive to reduce emissions associated with our operations, whilst connecting the island communities we deliver to.”

 

Orkney mail drone IMAGE SOURCE,ROYAL MAIL Image caption, The drones will improve service levels and delivery times Alex Brown, director of Skyports Drone Services, said: “By leveraging drone technology, we are revolutionising mail services in remote communities, providing more efficient and timely delivery, and helping to reduce the requirement for emissions-producing vehicles.

 

“We’re pleased to be once again partnering with Royal Mail to demonstrate how drone operations can benefit UK logistics on this project.”

 

 

출처 : https://www.bbc.com/news/uk-scotland-north-east-orkney-shetland-66340600

[News] 상온에서의 꿈의 물질 ‘초전도체’ 한국에서 1위로 직행?!

섭씨 영하 268.8도에서 전기 저항이 없어지는 ‘초전도현상’ 이제는 상온, 상압에서 개발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고 있습니다.

한국 연구자들에 의해 고온 초전도체 물질이 개발되어 과학계에서 큰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초전도 현상은 전기 저항이 사라지고 물체를 띄우는 능력인데, 그동안 극저온과 고압에서만 달성되었습니다.

이번 발표는 아직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았지만, 세계적인 과학계에서 강한 반응을 이끌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의 연구 그룹들이 이미 조사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학술지 게재나 과학 검증이 부족한 점으로 인해 일부 의심도 여전히 존재하지만 해당 기술이 엄청난 기술적 효과와 경제적인 영향을 가진 발견이기에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The development of a high-temperature superconductor material by Korean researchers has caused a stir in the scientific community.

The superconductor phenomenon, which involves the disappearance of electrical resistance and the ability to levitate objects, had only been achieved before at extreme low temperatures and high pressures.

While the claim is yet to be scientifically verified, it has prompted a strong response from the global scientific community and is being investigated by research groups in the US and China.

However, some skepticism remains due to the lack of peer-reviewed publication or scientific validation. If true, the groundbreaking discovery could have enormous economic and technological implications.

[본문]

‘꿈의 물질’로 불리는 초전도체 논쟁이 뜨겁다. 전기저항이 사라지고, 물건을 공중에 띄울 수 있다는 초전도현상을 상온(常溫)ㆍ상압(常壓)에서 구현하는 물질을 우리나라에서 개발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사실이라면 노벨물리학상’이라는 말이 나오지만, 믿기 힘들다는 반응도 적지않다. 지금까지 초전도 현상은 극저온이나 초고압에서만 가능하다고 알려졌다. 아직 과학적 검증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국내외 과학계의 반응은 뜨겁다. 논쟁의 진원지는 고려대와 민간연구소기업 권텀에너지연구소다.

고려대 출신의 회사 대표 이석배 박사, 김지훈 박사, 권영완 고려대 연구교수가 그들이다. 이들은 지난달 22일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인 아카이브(arXiv)에 ‘The First Room-Temperature Ambient-Pressure Superconductor’(최초의 상온ㆍ상압 초전도체)라는 제목의 논문원고를 올렸다. 논문에 따르면 이들이 만들어낸 초전도물질은 섭씨 30도, 1기압 상태에서 전기저항이 0에 가깝고, 약하지만 자석을 밀어내는 반자성(反磁性) 현상도 띄고 있다.

이들의 논문이 과학계의 핫이슈로 떠오르면서도 동시에 논쟁이 된 건, 획기적인 연구결과임에도 학계의 검증을 받기 전이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연구논문 발표 방식은 학술지에 논문을 제출하더라도, 해당 분야 과학자들의 엄격한 학문적 검증을 통과해야만 한다. 이른바 ‘피어 리뷰’(peer review)라는 방식이다.

이 과정을 통해서 연구결과가 세상에 공개된다. 하지만, 1991년 과학논문 저장 및 공개 사이트인 ‘아카이브’(arXiv)가 생겨나면서 학술지 게재 전에 아카이브에 먼저 연구결과를 올리는 연구자들이 늘기 시작했다. 연구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일단 검증 전이라도 공개해 연구 결과를 선점하겠다는 취지였다.

교신저자인 권영완 고려대 연구교수는 “우리가 개발한 물질은 초전도체의 특성인 전기저항이 상온에서도 0에 가깝고, 반자성 효과도 일부 보인다”며 “아카이브에 초전도 물질을 만드는 방법을 자세히 올려 검증을 받는 방식을 택했다”고 말했다. 국내외 과학계의 검증은 이미 시작됐다. 미국 로렌스버클리국립연구소(LBNL)가 ‘이론적으로 가능하다’라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중국 연구팀도 고려대 연구진이 제시한 상온 초전도체 재현에 성공했다는 주장을 담은 실험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초전도체(超傳導體ㆍsuperconductor)란 전기 저항이 0이 되면서 전류가 장애 없이 흐르는 물질을 말한다. 외부 자기장과 반대방향의 자기장을 형성해 반발력을 지니는 반자성(反磁性), 마이스너 효과도 보인다. 초전도체의 발견은 100년이 넘었다. 1911년 네덜란드 라이덴 대학의 물리학자 카멜린 온네스가 수은의 전기저항을 측정하는 실험을 하다가 절대온도 4.2K(섭씨 영하 268.8도)에서 전기저항이 갑자기 없어지는 현상을 발견하고, 이를 ‘초전도현상’(superconductivity)이라고 표현했다. 이 같은 성질을 이용하면, 전기에너지를 손실없이 먼 곳으로 전달할 수 있고, 특정 물질을 마찰없이 공중에 띄워놓을 수 있어 활용범위가 획기적으로 넓어지게 된다. 문제는 전세계 수많은 연구진들이 상온ㆍ상압 상태에서 초전도현상을 발견하기 위해 연구를 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는 점이다.

고비용의 초저온 상태이지만 초전도 현상을 쓰는 곳은 현재도 있다. 미래 무한 에너지원이라는 핵융합발전이 대표적이다. 태양이 끊임없이 불타오르는 수소핵융합의 원리를 지구상에서 구현하려면 섭씨 1억도의 플라즈마를 만들어내야 한다. 과학자들은 여기에 초전도현상을 이용해 1억도의 플라즈마를 공중에 띄워놓는 방법을 쓴다.

그렇지 않으면 1억도의 온도를 견뎌낼 ‘그릇’이 없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핵융합연구로(K-STAR)와 프랑스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가 이 방법으로 1억도의 플라즈마를 구현해 내고 있다. 최근 세계 주요국들의 개발 경쟁이 뜨거운 양자컴퓨터 역시 초저온을 이용한 초전도현상을 쓰고 있다. 이재우 인하대 물리학과 교수(전 미래학회 회장)는 ”상온, 상압 초전도체가 만들어질 경우 전력 전송에 드는 막대한 에너지가 필요 없어지고, 반자성 효과를 이용한 자기부상 열차 등 교통수단에도 혁명이 일어나는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긍원 고려대 디스플레이반도체 물리학과 교수는 ”초전도체는 전세계 연구자들이 연구경쟁을 벌이고 있는 분야“ 라며”이번 초전도체 아카이브 발표에 대한 과학계의 검증이 여러 곳에서 진행되고 있으나 엄격한 검증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here is a hot debate surrounding a material called “dream material,” which has been developed in Korea and is believed to be capable of achieving the phenomenon of superconductivity at room temperature and atmospheric pressure. Superconductivity is the phenomenon of zero electrical resistance, and objects can be levitated in mid-air. This discovery has the potential to earn the Nobel Prize in Physics, but many are skeptical of its validity. It has been known that superconductivity occurs only under extremely low temperatures or high pressures. The source of the controversy lies in Kwon Energy Research Institute, a private research institute, and Korea University, where Dr. Lee Seok-bae, Dr. Kim Ji-hoon, and Prof. Kwon Young-wan are based. The trio released a draft of their paper titled “The First Room-Temperature Ambient-Pressure Superconductor” on the pre-print site arXiv on October 22. According to the paper, the superconductive material they created has electrical resistance approaching 0 at 30°C and 1 atmosphere, and exhibits diamagnetism despite being weak.

 

The paper has garnered much attention as a hot topic in the scientific community, but it is hotly debated because it has yet to undergo the strict scientific validation of the conventional research paper publication process, which involves submitting the paper to a scholarly journal and passing the rigorous academic review process of experts in the field, known as “peer review.”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scientific paper storage and publication site ‘arXiv’ in 1991, researchers have increasingly posted research results on the site before submitting them to scholarly journals. Researchers have shared their research results without verification before publishing in the increasingly competitive field of academic research, with the aim of preempting their competition.

 

Kwon Young-wan, a research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and the corresponding author, said, “The material we developed has the characteristics of superconductivity, such as electrical resistance approaching 0 at room temperature and diamagnetism,” and “We chose to post the method of creating superconductive materials on arXiv to receive verification.” The scientific validation in Korea and abroad is already underway. On December 1, Lawrence Berkeley National Laboratory (LBNL) in the United States released simulation results stating that it is theoretically possible. A Chinese research team has also released experimental footage claiming to have replicated the Korea University research team’s results on superconductivity at room temperature.

 

Superconductivity refers to a material in which electrical resistance becomes 0, making current flow without disruption. It also produces the diamagnetism effect, which creates a magnet opposing an external magnetic field, and the Meissner effect. The discovery of superconductivity is over 100 years old. In 1911, Kamerlingh Onnes, a physicist at Leiden University in the Netherlands, discovered the phenomenon of superconductivity when he was conducting an experiment measuring the electrical resistance of mercury and abruptly lost electrical resistance at absolute zero temperature, and named the phenomenon “superconductivity.” This property can be used to transfer electrical energy over long distances without loss, and levitate objects in mid-air without friction, thereby expanding its utilization range. The problem is that researchers around the world have repeatedly failed to discover superconductivity at room temperature and atmospheric pressure.

 

Superconductivity using expensive ultralow temperatures is still in use. Nuclear fusion power, which is considered a future source of limitless energy, is a representative example. If scientists want to reproduce hydrogen fusion, the principle of the sun burning constantly, on Earth, they must create plasma with a temperature of 100 million degrees Celsius. Scientists use the phenomenon of superconductivity to levitate the plasma in mid-air. If not, there is no container that can withstand the temperature of 100 million degrees Celsius. Korea’s K-STAR nuclear fusion research and France’s 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 (ITER) have successfully implemented plasma with a temperature of 100 million degrees Celsius using this method. Quantum computers, which are fiercely competed by major countries, also use superconductivity at ultra-low temperatures.

 

Professor Lee Gyeong-won, a physicist at Inha University (formerly the President of the Future Korea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y), said, “If a superconductor can be made at room temperature and atmospheric pressure, the enormous energy required for transmitting power could be eliminated, and there could be a revolution in transportation, such as maglev trains that utilize the diamagnetism effect, etc., which could have significant economic ripple effects.” Professor Lee Geung-won of Korea University’s Display and Semiconductor Physics Department stated, “Superconductivity is a field in which research is fiercely competitive worldwide,” adding, “Validation of the arXiv publication on superconductivity at room temperature and atmospheric pressure is being conducted in several locations, but stringent validation is expected to take some time.”

 

[출처]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298174?sid=105

[Trading] 크리스티안 쿠리마기, “1,200 만원을 1,200 억으로”

3년만에 ‘손익비’, ‘리스크 관리’로 1,200만원을 1,200억으로 만든 ‘크리스티안 쿠리마기’의 매매기법

 

#크리스티안 쿠리마기
눌림목 스윙매매, 손익비와 승률, 포지션 관리 매매법

 

[진입 조건]

*이동평균선 EMA 3개, 손익비와 승률
*자금과 리스크 관리(중요)로 스윙 트레이딩

1. 리스크 관리!
– 투자금은 전체 자산의 10 ~ 20%
– 손절폭은 전체 자산의 0.5% ~ 1.5%

2. 진입 시점!
– 상승 혹은 하락 후 이평선 눌림 후 발산 시점
– 이동평균선 10 / 20 / 50일선이 완전 정배열 혹은 완전 역배열을 이룰 때
– 눌림목 조정의 박스권을 돌파하는 시점

 

[손절 조건]

1. 진입 후 반대 캔들 발생시, 1/2 손절
(Ex. 상승 추세일 경우, 첫 음봉 발생시 1/2 손절 혹은 익절)

2. 진입 캔들 돌파시 전량 손절

 

[익절 조건]

1. 진입 후 반대 캔들 발생시, 1/2 익절

2. 10일선이 20일선 돌파시 전량 익절

 

참조 : https://www.youtube.com/watch?v=hHA8_aa55mY